Back to the NYC2015.01.10 21:30


오늘 이른아침 잠깐 잠에서 깨 한국 뉴스를 보다가 의정부시 대봉 그린 아파트 화재건 안타까운 소식을 보게 되서 그후 잠을 잘 잘수가 없었습니다. 먼저 화재 진압에 투입된 소방관님들께 감사드리며, 사고 희생자분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를 보냅니다.






더욱이 이번 화재 사건은 제가 뉴욕에 있을때 저희 아파트 빌딩에 화재사건으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위독한 상황을 두눈으로 겪었기때문에 더욱 마음에 와닿았던것 같습니다.


썩 좋은 기억은 아니지만 그때의 상황과 미국인들의 대처에 어느정도 감동을 받아 여기에 올립니다.


저는 타임스퀘어에서 걸어서 10분정도인 헬스키친지역에 있는 41층 High-rise 빌딩에서 살았습니다. 이 아파트는 꼭대기층에 사면이 유리로 된 수영장, 헬스장 그리고 엔터테이먼트룸이 있고, 엘리베이터는 3개도어맨 2명이 항상 상주에 있는 곳입니다.



 뉴욕 아파트 중 도어맨이 있는곳들은 거주자외 사람들이 방문을 하게 된다면 도어맨이 집이나 전화로 꼭 신분확인을 한 후 건물안으로 들어올수가 있게 시스템이 되어있습니다.



1월 5일 일요일 아침 10시에 저는 잠에서 깼으나 침대에서 일어나기 싫어 침대안에서 열심히 캔디크러쉬를 하고 있었습니다.


"똑똑똑.. Fire Fire !!"


처음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이시간에 누구? 도어맨이 연락도 안줬는데.... 아.. 새해에 누가 장난치나보다.. '라고 가볍게 생각하고 전 계속 캔디크러쉬에 열중해 있었습니다.


한 10분 지났나.. 똑같은 목소리의 남자가 문을 두드리며Fire Fire !!"라고 소리를 칩니다. 



등골이 오싹해지더군요. 정말 건물에 불이 났나봅니다.  정신이 확들자 대충 옷입고 지갑만 들고 (핸드폰도 놔두고)  슬리퍼신고 나갈려다가 혹시 몰라 부츠신고 건물을 빠져나갈라고 엘리베이터를 눌럿는데 작동이 안됩니다. 


아.. 진짜 불이 났나 싶어 마음이 조마조마 하더군요. 다시 집으로 들어갈까? 아님 로비로 내려갈까 망서리다가 비상계단으로 내려갔습니다. 저는 9층에 살았는데요 비상계단문을 여니 연기며 탄냄새가 진동을 하더군요.


1층에 내려오니 여러 주민들이 로비에서 다들 무슨 근황인지 몰라 당황해하는 모습으로 대화를 주고 받는걸 봤습니다. 어떤분은 잠옷으로 나오고, 어떤사람은 슬리퍼만 신고, 어떤사람은 심지어 반바지에 맨발로 나와서 로비에 서있었어요. 


다들 놀랜 표정으로 "몇층에서 불이난거지? .."라며 수근수근거리는데 갑지가 소방관이 우루루 오더니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20층으로 올라가더군요. 뉴욕에 살면서 200명넘는 소방관을 본건 그날이 처음이였던것같습니다.



정말 모든일이 순십간에 사사삭 일어났는데요, 소방관 3명이 갑자기 비상계단에서 누군갈 끌어왔습니다. 얼굴은 새까맣게 그을린 백인 남자는 머리를 다쳐서 피가났고 바지도 반 벗겨지고 다리도 피가나있었습니다. 




 피해자 27-year-old Daniel McClung and 32-year-old Michael Todd Cohen 

사진펌: towleroad




하필이면 바로 제가 서있는 곳 바로 에서 소방관이 CPR하는걸 목격했으며 ㅠㅠ (주변사람들이 저 사람 죽은것 같아 라며 수근거리더군요) 다른 한명은 엘레베이터에서 두명의 소방관의 손에 이끌려 응급차로 바로 이송되는걸 목격했습니다. 


저는 너무 놀래서 멈춤상태인마냥 서있었는데요, 그 남자를 처리하고 난 후에 저를 본 소방관들이 뒤로 물러나라며 경고를 하더군요 ㅠㅠ 이 모든게 3분~5분안에 일어났던 상황이였습니다. 


그후 로비에 있던 주민들은 맞은편 건물 로비로 이송이 됐구요 경찰이 몇동에 사는지 이름 및 전화번호 나이를 적기 시작했습니다. 





옆 아파트 로비로 옮겨 저희 아파트 건물을 보니 20층이 검은 연기를 미친듯이 뿜어내며 훨훨 타고 있더군요. 






저는 다행이도 9층이여서 별 문제 없었지만 제 눈앞에서 봤던 두 남자 중 한명은 38층에 살다가 검은 연기가 집에 가득차니 놀래서 비상계단을 타고 내려오다가 질식사로 죽었다고 합니다. 



건물 화재가 난 이유는 :


미국에서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집에 장식하는데요, 20D에 살던 주인이 잠깐 외출한 사이에 콘센트 합선으로 화재가 나 바짝마른 나무에 달라붙어 화재가 크게 났다고 합니다. 


또한 저희 아파트는 비상계단이 두개가 있었는데요 불이난 아파트 쪽 비상계단이 약간 열려있어 연기가 그 계단을 가득 채웠다고 합니다. 제가 사용한 비상계단이였는데요 저는 다행이도 9층에 살아서 별문제 없었지만 같은 계단을 타고 내려오던 백인은 질식사로 사망을 했다고 하니.. 더욱 맘이 안좋더군요.



로비에 있었던 주민들은 맞은편 아파트에 대피 해 있는동안 꼭대기층 수영장 및 헬스장에서 근무하는 직원 두명이 소방관에 이끌려 저희쪽에 왔습니다. 



사진펌: 뉴욕데일리 



 사진에서 흐느끼는 여자는 헬스장 여직원이였구요 계속 충격이 컸는지 계속 흐느끼고 있었고, 남직원이 저희에게 그 상황을 말하는데 사스라치게 벌벌 떨면서 검은 연기로 가득차 숨을 쉴수 없었고 눈앞이 깜깜해 정말 죽는구나..라고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연기가 너무 꽉차 처리가 힘든 상황이 되 소방관들은 4면으로 된 유리벽을 모조리 다 부서버렸다고 하며, 죽음에 두려워했던 그들을 살린 소방관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말하더군요.  



정말 소방관들은 대단한것 같더군요. 



대피해있는지 4시간 정도 됬을까요? 갑자기 적십자 직원들 및 MTA(뉴욕버스) 한대가 왔습니다.  적십자 직원을 본것도 그날이 처음이였어요.  적식자 직원들은 따뜻한 음료, 음식, 신발, 담요 등을 가지고 와 저희에게 하나씩 나눠줬습니다. 따뜻한 위로의 말과 함께 저희를 보살펴주는데 너무 감동이였어요.


또한 의자가 없어 서있는 사람들에게 도로에 배치된 버스에서 쉬어도 된다며 mta 버스를 가리키는데,  MTA 버스는 100% 저희를 위해 사용되는 버스였습니다.



또한 대피한 건물에 사는 주민들중에서 저희쪽으로 오셔서 춥거나 배가 출출하면 언제든 자기 집으로 오라며 손을 내밀던 분, 마트에서 음료수를 사와 나눠주고 가던분,을 몇개 추려와 얇게 입고 있는 분들에게 나눠주던분들.. 그들을 보고 정말 감동 받았습니다.



뉴욕사람들 깍쟁이, 개인주의자들이 많다고 생각했었으나 저의 편견은 이번 일을 겪고 사그리 녹아버렸었습니다. 



어두껌껌한 저녁이 되서야 저는 저희 아파트 건물로 들어갈 수 있었는데요, 다행이도 제 집은 아무런 피해가 없었습니다만, 다른 몇 유닛들은 화재진압으로 사용된 물때문에 물난리가났다고 했었습니다. 다행이도 저희 건물은 fire proof 로 되어있어서 화재가 나면 그 집만 탄다고 합니다. 옆으로 번지지는 않기 때문에 오히려 집안에 있는게 더 안전할수도있다고 뉴스에 나오더군요. 



! 뉴욕에서 소방차를 본 운전자들의 반응: 

뉴욕은 소방차가 지나갈때는 운전하던 모든 차들은 소방차가 지나가도록 비켜야하며, 무조건 정지해야합니다. 파란불로 바껴도 소방차가 지나갈때까지 정지해 있어야합니다.  또한 뉴욕은 소방시설이 부착된 부분엔 절대로 주차를 하면 안되구요 클리닝 목적이긴 하지만 도로 한쪽만 주차하도록 되어있습니다. 계획된 도시라 한국처럼 골목길이 많지않아 화재가 나면 소방관들이 최단시간에 도착할 수있는 시스템으로 되어있어 큰 피해를 막을수 있는것 같습니다. 



그때 화재가 나고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제 기억속엔 아직도 너무 선명한 지우고싶은 기억중에 하나가 됐어요. 


의정부 대봉그린아파트 화재 피해가 상당히 크다고 하는데요, 더이상 인명 피해가 없길 바랍니다.  화재 진압에 투원된 소방관님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돌아가시분들 삼가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반짝반짝윤슬 소이라테
Back to the NYC2015.01.06 03:43


사진첩을 뒤지다 보니 

뉴욕 생활로 돌아간 듯 그때의 추억을 회상하며 저녁을 보냈습니다.


뉴욕에 가면 정말 다양한 강아지들을 만날 수 있는데요


너무 많은 강아지를 본 저와 친구들은...


맨하탄에 있는 개들 모으면 뉴욕에 있는 한국인보다 훨씬 많을거야.."

라며 우스개소리로 말했던 생각이 납니다.



제 사진첩에 있던 귀여운 강아지의 매력에 빠져보시겠어요?





만화 캐릭터가 튀어나온것처럼 생긴 강아지..


걷기 힘들다며 땅바닥에 주저 앉으셨습니다. 


주인이 다독 거리지만 계속 주져 앉고 있으셨어요.

너무 귀여워 Hello~라며 인사를 하니 반가워하지만

 그의 엉덩이는 땅바닥에 한참을 붙어 있더군요.





 



여긴 23가에 있는 우체국이랍니다. 


한국과 다르게 뉴욕의 우체국들은 시설이 현대적이지는 않아요. 

지금은 21세기지만 여기 우체국은 20세기 초반 같습니다. 


유난히 무거운 문을 힘껏 밀어야지만 들어갈수 있었던곳.


우편반송된 짐을 찾기위해 방문했던 곳인데요, 

아이디가 없다면 아무리 오래 기다렸다해도 과감히 퇴짜를 맞을 수 있는 매정한곳입니다. 




외국을 나가서 느끼는건 한국처럼 서비스가 좋은 나라는 손꼽는것 같아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좋은하루



Posted by 반짝반짝윤슬 소이라테
Back to the NYC2015.01.02 21:40

새해 아침부터 검찰청 직원 사칭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아 황당해한 친구가 페이스북에 올렸던 글을 보니 뉴욕에서 겪은 보이스 피싱 사건이 떠올라 여기에 남깁니다.



(하이라인파크 걷던중)



저는 퇴근 후  운동도 할겸 친구들과 맨하탄안을 왔다갔다 걷고 있었는데요, 갑자기 엄마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J, 너 어디야? "


다급한 목소리로 엄마가 제 근황을 물어보더군요..



"나? 지금 유니온스퀘어쪽 걸어가는데 왜? 뭔일있어? "



엄마는 아빠와 소근소근 뭐라고 한참을 말하더니 "잠깐만 끊어봐" 그러면서 전화를 끊더군요.. 저는 근황을 모르니 이상하다..생각하고 넘겼는데요 엄마에게 다시 전화가 왔었습니다.



엄마왈 ;  

" 아.. 어떤 이상한 넘들이 뉴욕에 있는데 너를 납치했다면서 돈 보내라고 그러는거야.. 

  너 납치했다면서 전화바꿔주는데 어떤 여자가 흐느끼면서 엄마엄마.그러길래  우리 딸 뭔일 생긴줄알고 엄마가 벌벌떨었다..  아빠에게 전화 넘겨주니깐 아빠에게도 그 여자가 아빠 살려줘...그러면서 울드란다.. 



허나 저희 아빠는 보통이 아니십니다. 형사 빰치는 촉을 가지고 계시는데요, 음성을 들은 아빠가 제목소리가 아닌것 같아


" 이여자 목소리가 J 목소리가 아닌거같은데.... 얼렁 J에게 전화해봐! 얼렁!!" 


라며 엄마에게 저에게 전화를 걸어보라고 했답니다.



저는 아무 근황도 모르고 촐랑거리며" 엄마 왜? 나 밖인데?" 라고 했던것이죠..



제 목소리를 듣고 안심하셨는지 저희 아빠그 보이스 피싱 남자들에게 복수를 하셨습니다. 이렇게...



" 이 XXX 놈들아... 너희들 다 죽여버리겠어.. 한국넘들도 아닌것 같은데 한국말이나 제대로 해라~!! 어디다가 함부로 거짓말을 하고 ㅈㄹ 이야? 이 십장생아.. 이 개나리야.. 시베리아 벌판에서 귤이나 까먹으라 그래 xx..xxx.xxxxxxxxx~~ 블라블라블라 " 






라며 대문자 FxxK You를 그들에게 날리셨습니다. 


그들은 저희 부모에게 돈 대신 1년 얻어먹을듯한 욕아빠가 듬북 전해줬습니다.


제가 다행이도 전화를 받아서 엄마와 저는 웃으면서 그때 그상황을 떠올리며 전화통화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어떻게 제 번호를 알아냈는지 지금도 참 궁금하군요.


최근은 아니구요 몇년전에 이슈가 됐던 사건들이에요. 그 시기에 NYFA에 학생이 저와 같은 보이스피싱으로 돈 사기를 당해 몇만달러를 송금한 사건이 신문에 났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들의 범행 시간대가 뉴욕으로 유학간 학생들 저녁시간에 맞춰 한국에 있는 부모집으로 전화를 했다고 합니다. 뉴욕은 지하철에 있으면 전화가 안터지는데요, 그시간을 절묘하게 맞춰서 사기를 쳤다고 합니다.


 설마 저에게 이런일이 생기겠어..라고 방심했지만 저에게도 이런일이 일어나더군요.. 


---


검찰청 직원을 사칭"당신의 명의가 도용되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며 개인 정보 및 금융 정보를 입력하도록 유도해 돈을 빼가는 보이스피싱이 유행하고 있나봅니다.  친구는 중국인도 아닌 진짜 한국인 40대 아저씨가 말도 너무 잘했다고 하는데요 02-6481-3555로 받았지만, 051로 오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검찰은 금융관련 연락을 취할때는 공문 먼저 보낸다고 하니 혹시 한국에 계시는 분들은 염두해두면 좋을것 같아요. 






혹시나 이런 검찰청 사칭 보이스피싱 전화가 왔을때 소환장 집으로 보내라고 하고 전화를 끊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좋은하루





이글이 공감 되시는 분들은 아래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사랑 기대할게욤!! 







Posted by 반짝반짝윤슬 소이라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