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외국생활을 접고 한국에서 생활하려고 하니 오춘기가 온것처럼 마음의 변동이 격렬해 잠시 힘들었는데요,

찬바람이 살짝 스치는걸 보니 이제 한국생활도 어느정도 적응이 된듯 싶습니다.


사진첩을 둘러보다보니 , 프랑스 여행후 하루하루 적어놨던 글들을 다시 꺼내보게 되네요. 

특히 제가 여행 중 가장 맘에 들었던 이탈리안 친구 마르타의 친척집에 놀러갔었을때 친척의 인테리어 센스에 상당히 반했는데요,

여행을 좋아하는 두 부부의 여행하며 수집해 집안 데코로 사용된 물품들과 그들의 소품 눈썰미는 참 고급지고 아티스틱했었어요.


친척집은 ex an province에서 운전해 30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 작은 동네인데요, 

옆서에 나오는 배경처럼 너무 아름답고 이쁜 동네였습니다.



친구집입구에요. 나무로 둘러쌓인 정원을 통과하면 마르타 친척집으로 들어가는 문이 보여요. 



웨이브 머리를 하는 이탈리안 친구가 바로 마르타에요. 15살때 찍은 사진이라고 합니다.



문을 열고 들어갔더니.. 짜잔~~ 안에 구조가 특이하더군요. 복층처럼 생긴 거실모습이 참 인상깊었습니다.

여기 집은 레스토랑으로 쓰였다가 개조되 가정집이 됬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구조도 참 독특하고 유닉했었어요.



거실의 한쪽 면입니다. 오래된 빨간 냉장고, 유리 및 작은 골동품들은 모두 여행하면서 수집한 물품이라고 하더군요


너무 맘에 든 그림.. 30분정도 앞에 서서 감상했던거같아요. 




옛 여행가방을 소품으로 사용해 티비 및 커피테이블처럼 사용하는 아이디어 넘 좋았습니다.





벽에 걸린건 캔맥주 들이였어요. 소품으로 사용하는 센스.. 멋지더군요.




마르타 친척은 가수인데요 그날 만나지 못해 아쉽더군요.









복층으로 보였던 곳은 작업실이였어요.

마르타 이모와 이모부는 모두 프랑스에서 교수로 재직중인 이탈리안 부부입니다.

흐트러져이는 책들도 모두 멋스러보이더군요




진짜 사람 해골을... 책장에 장식한 그들..ㅠㅠ



친구 집에 왔는데, 주방을 구경하지 않으면 섭섭하겠죠?

여기가 바로 주방이랍니다.




다양한 식료품을 이런병에 담아 관리하는것도 아이디어더군요



중국여행후 소품으로 사용하는 센스!




친구와 함께한 이탈리안 프렌치 스타일 점심.


그들의 센스에 놀래고 배우고..

생생 체험하고 왔습니다.


최근 여행 체널에 프랑스 남부가 나오던데요,

파리도 좋지만, 프랑스의 남부도 남다른 매력을 뿜기는것 같아요.


다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Bye






공감은 로그인없이도 클릭 가능하답니다. 공감사랑~ 함께 나눠요~!! 



Posted by 반짝반짝윤슬 소이라테



제친구 집은 알사스지역에 있는 작은 마을에 있습니다. 스트라스부르에서 차로 40분거리지만 친구집으로 가는길에는 옥수수밭, 밀밭을  볼수 있는곳에 위치해 있어요.



알사스 지역은 꽃보다 할배로 유명해진 스트라스브루가 있구요(콜마르도 어느정도 알아주더군요) 알사스지역에서 생산되는 화이트와인도 유명합니다. 알사스  리스링 와인은 드라이하고 상큼하게 신맛이 돌아 유닉한 와인으로 유명하답니다.



핑크색 지역이 알사스 지역입니다. 



알사스 지역은 독일과 프랑스 국경에 있으며, 주민은 프랑스 혁명이래 프랑스인이 되었지만  아직도 독일어 사투리는 쓰는 분들이 많은데요. 당연히 제친구 부모님들도 독일어랑 프랑스어를 자유롭게 사용하고 계십니다. 


두 언어를 자유럽게 사용하는 분들을 보니 참 부럽더군요.


허나 영어는 못하셔서 그들이 프랑스어로 대화할때 저는 딴생각을 열심히 했습니다.. ㅋㅋㅋ 


"오늘은 한국서 친구가 왔으니~ 웰컴 파티로 저녁은 바베큐파티를 하자"며 반겨주시던 부모님!  

일 영향을 받은 곳이여서 그런지 부모님께서 스테이크와 소세지를 함께 준비해 주셨답니다. 


무늬만 벽난로...



프랑스 사람들은 식사를 하기전에 술을 마십니다

 I'aperatif(아페리티프, 食前酒) 라고 불리우는데요, 알사스 지역 사람들은 맥주에 특별함을 더해  마신다고 합니다. 



저희 프랑스 친구 아빠가 꺼낸 술은 이렇게 생겼어요.



Picon은 카라멜 색(진한 갈색)으로 오렌지를 베이스로 만들어 약간 씁쓸하지만 단맛이 나는  에피리티브 술 북쪽이나 동쪽 프랑스사람들이 술과 함께 마시는 술이라고 합니다.  도수는 18도~ 27도 정도 된답니다. 



맥주는 알사스 지역에서만 나는 맥주라고 하는데요. 맛이 참 일품이였습니다. 



하지만...


알사스인들은 술을 따로 마시는게 아닙니다.~!! 



바로 소맥처럼 맥주와 Picon을 섞어서 마신다고 하네요 헐~~


요렇게??


소맥 만들때소주잔을 넣어서 마시듯이 마시진 않지만  Picon을 1/3 정도 술잔에 붓고 2/3을 맥주를 섞어 마신다고 합니다.



맥주와 picon을 섞어 부어놓은 술잔..



맛은 솔직히 소맥보다 더 진하고 맛있었어요. 


" 한국에서도 맥주와 소주를 타서 마셔~"라며 설명해주니 다들 신기해 하셨습니다.(이참에 소주좀 가져올걸.. 아주 아쉬웠습니다)


한국의 소맥과 다른점?


식전에 마시는 술이기 때문에 한잔에서 최소 두잔정도만 마십니다. 그리고 나서 메인음식이 나올때는 와인을 마십니다. 


에피리티브술은 그만 마시게 하더라구요 (맛나서 식사하면서 마실려고했거든요) 와인도 한두잔정도 마시면서 음식과 곁들여 대화를 하면서 여유롭게 마시는게 그들의 식습관인듯 싶습니다.


프랑스사람들은 술이 강한지 식전에 술을 이렇게 드시지만 술이 맛나 꼴짝꼴짝 마셨더니 저는 식전부터 얼굴이 빨갛게 타 올라버렸습니다. 



이렇게 마시고 나서 메인 코스와 함께 저희는 와인을 마셨어요.
 프랑스인답게 메인은 와인으로~ 


가정식이여서 셀러드, 메인코스가 한꺼번에 나왔는데요,  자기가 먹고싶을만큼 덜어서 먹는 스타일이여서 저는 스테이크와  샐러드를 담아 먹었습니다. 토마토 맛이 정말 일품이였어요. 뜨거운 햇빛을 받고 알이 꽉차게 익었었나봅니다.



소맥은 입도 못대는 술못하는 제가  에피리티브로 마셨던 picon과 알사스 맥주 섞은 술을 맛나게 마신거보니 한국에서는 맥주칵테일팔면 좋겠다~는 생각도 해봤는데요 , 알사스 지역에 방문하는 분들은 꼭 한번 마셔보길 권합니다. 




프랑스 현지인들과 함께 생활하며 느끼는 즐거움 쏠쏠 합니다욤!


다들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Bye






공감은 로그인없이도 클릭 가능하답니다. 공감사랑~ 함께 나눠요~!! 




Posted by 반짝반짝윤슬 소이라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