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그리고 나 2015.03.05 17:56


제가 프랑스로 가기전 정말 중요한 서류를 받아야했는데요, 애타게 기다리던 서류를 출국 전날 우체국에서 픽업을 하게 됐습니다.  정말 피를 말리게 하는 이민국의 일처리였어요 ㅠㅠ 


우체국을 향하는 발거름은 정말 가뿐하더군요. 


우체국을 그리스어로는 타치드로메이오 tachidromeio (ταχηδρομείο)라고 불리우는데요 한국과 다른 그리스 우체국 모습은 이렇답니다.



이민국보다 우체국이 훨씬 깨끗하고 정돈된 느낌이였습니다. 

번호표를 뽑고 기다리면 된답니다.



그리스 사람들은 복권을 취미로 혹은 재미로 많이 애용하는데요 

우체국에서도 복권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저의 경우는 이민국에 서류를 받으로 가야하기 때문에 여권을 들고 갔어요. 외국인 신분으로는 여권은 정말 필수인것 같습니다. 




우체국 안에 기념품도 파는데요, 그리스인들은 99%가 그리스 정교를 믿고 있기 때문에 기념품 또한 기독교 제품들이 많이 있었어요.





우체통 모습이에요. 


ELTA 로고만 봤을때 머리를 휘날리는 여자 로고를 보고 저는 미용실 로고인줄 알았습니다. 

머리를 휘날리고 우편물을 배달하는 우체국 로고였었나봐요 



그리스 우체국에서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요- 공과금 납부, 우편발송, 돈 송금, 메일박스 렌탈서비스등.... 
  • Paying bills (electricity, telephone) and fines (such as parking)
  • Stamps, books of stamps and personalised stamps
  • Domestic and international money transfers
  • Bulk purchase of tickets for public transport
  • Post: letters, packages and parcels
  • Mail tracking
  • Postal savings accounts
  • Mail box rental



그리스 여행시 친구들에게 옆서를 보내보는것도 추억이 될것같은데요 

대다수 우체국은 월요일~금요일 근무이며 아침 7시 30분에서 2시까지만 오픈됩니다.



오늘은 정월 대보름인데요, 맛난 오곡밥, 나물, 그리고 견과류 드시면서 건강한 한해 보내요! 



Posted by 반짝반짝윤슬 mi corazón